연합뉴스

서울TV

13년 만에 흙 밟은 사자, 그 사연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난생처음 흙과 잔디를 밟는 사자의 모습이 애잔한 감동을 주고 있어 화제다.

지난 9일 유튜브에 공개된 2분 30초가량의 영상에는 브라질 동물보호협회 ‘랩초 도스 노모’(Rancho dos Gnomos)가 서커스 유랑단에서 13년 동안 우리에 갇혀 있던 사자를 구출해 보호시설에 풀어주는 모습이 담겨 있다.



영상에서 사자는 태어난 후 13년 만에 우리 밖으로 나와 흙과 잔디를 밟는다. 보호시설의 넓은 공간으로 옮겨진 사자가 앞발을 이용해 흙을 문지르는 모습이 왠지 짠해 보인다. 이어 사자는 잔디 위로 올라가 커다란 돌을 매만지기도 하고 드러누워 몸을 잔디밭에 비비기도 한다. 한참을 들판에서 뛰어다녀 힘이 빠진 사자가 제자리에 자유를 만끽한다. 난생 처음 자유를 접한 사자의 모습을 보니 동물에게도 자유가 얼마나 소중한지 깨닫게 된다.

이 영상은 2006년에 촬영된 것으로 10여 년이 지난 5월 9일 공개됐다. 안타깝게도 이 사자는 5년간 자연에 방사돼 자유롭게 살았으며 지난 2011년 노화로 인해 죽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Rancho dos Gnomos Santuário youu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