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생생포토] 엠마 스톤, 칸 레드카펫 현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엠마 스톤이 화이트 드레스로 눈부신 미모를 뽐냈다.

15일 오후(현지시간) 제68회 칸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발에서 영화 ‘이레셔널 맨(Irrational Man)’의 레드카펫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엠마 스톤, 파커 포시, 우디 앨런 감독과 그의 아내 순이 프레빈 등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엠마 스톤의 드레스는 단연 돋보였다. 그녀는 몸매가 드러나는 밀착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카메라 기자들의 플래시 세례를 한 몸에 받았다.





엠마 스톤이 주연을 맡은 ‘이레셔널 맨’은 대학 교수와 한 학생의 복잡한 관계를 다룬 이야기로 우디 앨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공식 비경쟁 부문에 초청된 이번 영화는 우디 앨런이 칸에 선보인 11번째 작품이다.



한편 제68회 칸국제영화제는 지난 13일 개막을 시작으로 오는 24일까지 12일 간 프랑스 칸에서 진행된다.

사진 영상= ⓒ AFPBBNews=News1, StormShadowCrew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