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수잔 비에르 감독 신작 ‘세컨 찬스’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잔 비에르 감독의 문제적 신작 ‘세컨 찬스’의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세컨 찬스’는 정의감 넘치는 형사가 갑작스레 죽은 자신의 아들과 최악의 환경에 방치된 범죄자의 아들을 바꿔 치기 하는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충격 드라마다.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은 주인공 ‘안드레아스’가 아내인 ‘안나’와 행복한 순간을 보내던 중, 갑자기 아이의 죽음을 맞이하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형사인 안드레아스는 이후 신고를 받고 전과자 ‘트리스탄’의 집을 급습하게 된다. 그곳에서 그는 처참한 상태인 집에 방치된 아이 ‘소푸스’를 발견하고 분노한다. 결국 안드레아스는 그 곳에서 만난 아이를 ‘구원’이라는 명분하에 품에 안게 된다. ‘선의’로써 자신의 죽은 아이와 전과자의 아이를 바꿔 치기한 것.





이후 트리스탄의 유괴 신고와 함께 소푸스의 엄마인 ‘산느’가 자신의 아이가 아니라는 고백을 하면서 상황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치닫는다. 여기에 안드레아스를 향한 동료의 의심이 더해진다.

이어 ‘구원이라 믿었던 선택, 모든 것이 어긋나기 시작했다’라는 카피와 아이를 꼭 끌어안은 채 “나는 옳은 일을 한 거야”라고 되뇌는 그의 모습은 초기 의도와 달리 엇갈린 방향으로 달리는 이야기에 대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처럼 ‘세컨 찬스’는 아이를 바꿔 치기 한 형사, 아이를 빼앗긴 전과자라는 파격적 설정으로 비극 앞에서 우리가 정한 옳고 그름의 경계가 얼마나 쉽게 허물어질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이는 도덕적 딜레마를 다룬 ‘인 어 베러 월드’와 공동체의 집단 본성을 파헤친 영화 ‘더 헌트’를 잇는 문제작으로 극장가에 다시 충격을 던질 예정이다.



‘세컨 찬스’는 영화 ‘인 어 베러 월드’로 복수와 용서, 폭력과 침묵의 도덕적 딜레마에 화두를 던졌던 수잔 비에르 감독의 신작이다. 감독은 이번 작품을 통해 ‘선의’로 시작한 선택의 결과가 항상 옳은 결정인지, 과연 남보다 내가 더 나은 사람이라고 우리 스스로 규정지을 수 있는지에 대해 날카로운 질문을 던진다.

수잔 비에르 감독은 이 작품에 대해 “누가 옳고, 누가 그른지는 굉장히 흥미롭고 쉽게 결정할 수 없는 문제다. 이 영화를 통해 관객들이 자신의 도덕적 가치를 다시 한 번 생각해볼 기회를 갖게 되고, 편의적인 기준에 의해 움직이는 자신의 모습을 되새겨보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6월 11일 개봉한다. 청소년 관람불가. 러닝타임 102분.

사진 영상=영화사 오원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