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양팔 없는 궁수 ‘맷 스터츠만’ 치즈과자 맞추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가능은 없다’를 몸소 보여주는 남성이 있어 감동을 주고 있다.

최근 미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브레이크닷컴(break.com)은 2012 제14회 런던장애인올림픽(패럴림픽) 남자 양궁 개인전 은메달리스트인 미국의 양궁선수 맷 스터츠만(Matt stutzman·32)의 치즈과자 맞추기 동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양팔 없는 궁수로 유명한 스터츠만이 표적판에 ‘치즈잇’(Cheez-It) 과자를 매달아 놓고 100야드(약 91m) 거리에서 명중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치즈잇’은 켈로그사가 만든 스낵으로 대략 2.5cm 내외의 정사각형 모양의 치즈 크래커.

약 90여 미터의 거리. 치즈잇 과녁을 향해 활을 쏘는 맷 스터츠만의 표정이 진지하다. 그가 정신을 가다듬고 최선을 다해 활을 쏘아대지만 아쉽게도 작은 크기의 치즈잇은 맞추지 못한다. 거듭된 세 번의 실패가 이어지고 그가 마침내 네 번째 활시위를 당긴다. 그가 입에 문 활시위를 놓자 활은 눈 깜짝할 사이 날아가 치즈잇에 정확히 명중된다. 그가 치즈잇 맞추기를 성공하자 환한 웃음을 짓는다.

한편 맷 스터츠만의 치즈잇 맞추기 동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말 불가능은 없네요”, “박수를 보냅니다”, “스터츠만, 파이팅!” 등 칭찬일색의 댓글을 달았다.

사진·영상= armless archer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