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마이클 패스벤더 주연 ‘스티브 잡스’ 티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011년 암으로 사망한 스티브 잡스의 이야기가 영화로 만들어져 눈길을 끌고 있다.

영화 ‘스티브 잡스’는 애플의 공동 창업주인 스티브 잡스의 전기를 원작으로 했다. 이 작품은 페이스북 CEO인 마크 주커버그를 그린 ‘소셜 네트워크’(2008년)로 제83회 아카데미시상식과 제6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거머쥔 아론 소킨이 각본을, 제81회 아카데미시상식과 제66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수상한 대니 보일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대니 보일 감독은 아론 랠스톤의 실화 ‘127시간’(2010년)에서 인간의 처절한 생존 의지를 사실적이면서도 긴장감 넘치게 그려냈다. 소설 ‘Q&A’를 원작으로 한 영화 ‘슬럼독 밀리어네어’(2008년)에서는 빈민가 출신 소년의 파란만장한 삶을 속도감 있는 전개와 감각적인 영상으로 완성시켰다.





최근 공개된 ‘스티브 잡스’ 티저 예고편을 통해서는 화려한 출연진의 면모도 엿볼 수 있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삶을 살았던 ‘스티븐 잡스’ 역에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와 ‘노예 12년’ 등 다수 작품에 출연해 연기력을 입증한 마이클 패스벤더가 맡았다. 또 애플의 마케팅 수장 ‘조안나 호프만’ 역은 매력적인 배우 케이트 윈슬렛이, 잡스의 동업자였던 ‘스티브 워즈니악’ 역은 세스 로건이 맡았다.



대니 보일 감독, 아론 소킨 각본, 마이클 패스벤더와 케이트 윈슬렛의 출연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스티브 잡스’는 오는 10월 북미에서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 영상=UPI코리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