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여성참모 우산 씌워주는 오바마 美대통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친절한 매너남 오바마 대통령’

 

참모에게 우산을 씌워주는 오바마 미 대통령의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ABCnews가 유튜브에 게재한 동영상에는 지난 18일(현지시간) 외부 행사를 마친 오바마 대통령이 전용헬기 ‘마린 원’에서 백악관 잔디밭에 내리는 모습이 담겨 있다.



갑자기 내린 소나기로 우산을 펼치며 내리는 오바마 대통령. 그가 뒷문으로 이동해 참모들에게 손짓한다. 잠시 뒤, 백악관 선임 고문 발레리 재럿과 부비서실장 애니타 브렉켄리지가 헬기에서 내려 오바마 대통령이 든 우산을 함께 쓴다. 브렉켄리지는 작은 양산을 들고 있었지만 우산을 함께 쓰자는 오바마의 말에 미소를 지으며 응한다. 참모들에게 우산을 씌워주느라 오바마 대통령의 오른쪽 어깨가 흠뻑 젖는 모습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힌다.

이 장면을 포착한 ABC 방송은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하며 ‘젠틀맨’이라고 오바마 대통령의 행동을 극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의 우산이 화제가 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3년 5월 미국을 방문한 터키 에르도안 총리(현 대통령)를 만났던 당시, 우산 사용이 금지된 해병대원에게 자신과 에르도안에게 우산을 씌워달라고 부탁했다가 보수언론의 뭇매를 받은 바 있다.

사진·영상= ABC New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