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생후 이틀 된 아기 목 잡은 채 걷게 한 인도 주술사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픈 갓난아기에게 기괴한 치료를 한 인도 여성 주술사의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인도 북동부 아삼의 한 마을에서 태어난 지 이틀밖에 되지 않은 유아가 고열이 난다는 이유로 목을 잡고 걷게 한 여성 주술사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영상에는 아기의 목을 잡은 50대 여주술사가 담요 위에서 유아를 걷게 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겁에 잔뜩 질린 아기가 울음소리를 내며 주술사에 의해 강제로 걷고 있다. 아기의 학대 모습은 구경꾼 중 한 명이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도 현장에서 영상을 촬영한 사람이 모리가언 당국에 이 영상을 알렸고 당국은 현장에 경찰을 보내 아기가 치료받을 수 있도록 병원으로 이송했다.

모리가언 지구 케쉬 쿠마르 고위 관리자는 “아기 부모가 아기는 태어났을 때부터 열이 났다고 전했다”면서 “아기는 열병을 앓고 있었으며 아기의 건강은 양호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의 산후 관리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며 “산후 관리에 관한 활발한 캠페인을 시작하도록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지 언론에 따르며 이번 사건으로 주술사를 포함한 여성 2명이 경찰에 체포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영상= Sharlq Allaqaband / NackaEWorldNew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