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용산참사 다룬 ‘소수의견’, 100원짜리 소송 제기한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0원짜리 동전 한 개를 받아도 좋으니까, 국가는 잘못을 인정하라’

국가를 상대로 100원짜리 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변호인단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소수의견’이 관객을 만난다. 이 작품은 강제철거 현장에서 발생한 두 젊은이의 억울한 죽음을 둘러싸고 100원짜리 소송을 제기한 변호인단과 검찰의 진실공방을 다룬 법정 드라마다.

전쟁터를 방불케 한 거친 강제철거 현장에서 열여섯 철거민 소년과 스무 살 의경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다. 그리고 죽은 철거민 소년의 아버지 박재호(이경영)가 의경 살해 혐의로 체포된다. 이 사건에 대해 경찰은 철거용역이 소년을 죽였다고 발표하지만, 피고인인 소년의 아버지는 변호인 윤진원(윤계상)과의 첫 접견에서 ‘아들을 죽인 이는 깡패가 아니라 경찰’이라고 밝히며 아들의 죽음이 조작되었음을 전한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은 검찰로 대표되는 ‘국가 권력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말하는 한 아버지의 고발로 시작된다. 이어 이 사건을 맡은 변호인이 국선임을 알고 ‘살살하자’고 여유롭게 말하는 검찰 홍재덕(김의성)과 검찰에 대해 의문을 갖기 시작하는 동료 변호사 장대석(유해진), 그리고 깨끗하게 치워진 현장을 의심하는 기자 공수경(김옥빈)을 통해 사건의 이면을 궁금케 한다.

특히 “검찰이 무엇을 감추고자 하는지 그것을 밝히겠습니다”라고 던지는 진원의 대사는 청구금액 100원으로 상징되는 대한민국에서의 진실의 무게에 대해 생각하게 만든다.



이처럼 진실과 정의 외에 아군이 없는, 누가 봐도 불리하기만 한 싸움에서 과연 이들의 이야기가 어떻게 공격과 수비를 오가며 치열한 법정 공방을 벌이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영화 ‘혈의 누’ 각색과 프로듀서를 담당했던 김성제 감독 작품으로 윤계상, 유해진, 이경영, 이의성, 김옥빈, 권해효 등이 출연한다. 오는 6월 25일 개봉 예정.

사진 영상=시네마서비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