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금주 개봉작] 두 남자의 로드 액션 ‘더 로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버트 패틴슨과 가이 피어스가 출연한 영화 ‘더 로버’가 오는 28일 개봉된다.

‘더 로버’는 질서도 희망도 없는 무법지대가 된 시대를 배경으로, 전 재산인 차를 훔친 강도를 잡으려는 한 남자와 그에게 인질로 잡힌 강도의 동생이 겪는 긴장감 넘치는 여정을 담았다.

모든 것이 붕괴된 미래의 호주를 배경으로 펼치는 로드 액션 ‘더 로버’의 백미는 의도치 않게 필사적인 동행을 하게 되는 두 남자의 연기 대결이다.

로버트 패틴슨이 맡은 ‘레이’는 강도조직의 일원이지만 굼뜨고 모자란 행동을 일삼아 결국 무리에서 낙오되고 자신이 몸담은 조직을 뒤쫓는 ‘에릭’의 인질이 된다. 겉으로는 총을 든 채 그럴싸한 무법자로 보이지만 속으로는 싸움을 두려워하고 실수로 죽인 소녀를 잊지 못해 괴로워하는 ‘레이’의 캐릭터에 완벽하게 동화된 로버트 패틴슨의 연기는 영화에서 큰 축으로 작용한다.

이에 반해 도둑맞은 차를 찾아 길을 떠나는 ‘에릭’은 어떤 돌발 상황에서도 표정 변화 없이 완벽하게 문제를 해결하는 냉혹한 인물이다. ‘레이’에게도 시종일관 차갑게 굴지만 함께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거친 세상에서 살아남기 위해 어떻게 살아야 할지 현실적인 조언을 해주며 점점 그를 자신의 동행자로 받아들인다. 한없이 차가우면서도 가끔씩 허무와 비애를 담은 눈빛을 보이는 에릭 역을 완벽하게 표현한 가이 피어스는 전작들을 뛰어넘는 탁월한 연기를 선보인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을 통해서 가이 피어스와 로버트 패틴슨의 연기는 무법지대로 변한 미래 세상의 무거운 분위기를 고스란히 전하고 있다.

영화 ‘애니멀 킹덤’으로 선댄스영화제 등 7개 국제 영화제를 석권하며 평론가들의 극찬을 받은 데이비드 미코드 감독의 연출력 또한 영화팬들의 기대를 얻고 있다. 청소년 관람불가. 상영시간 103분.

사진 영상=수키픽쳐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