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셀카봉 잘못 쓰다간 이렇게 됩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마트폰의 보급과 SNS의 발달로 이제 주변에서는 ‘셀카’를 찍는 사람들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게 됐다.

특히 지난 2013년에는 우리나라의 자신의 모습을 직접 찍은 사진을 뜻하는 ‘셀카’에 해당하는 ‘셀피(selfie)’라는 단어가 옥스퍼드 선정 2013년을 대표하는 단어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으니, 바야흐로 셀카의 시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상황에서 세계적인 피자 업체 피자헛이 ‘셀카봉의 위험성’(The Dangers of Selfie Sticks PSA)이라는 광고를 제작해 누리꾼들에게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공개된 2분가량의 영상에서 사람들은 수영장과 화장실, 엘리베이터 등 장소를 불문하고 셀카를 찍는데 여념이 없다. 이 과정에서 사람들은 벼락을 맞기도 하고, 타인의 집 유리창과 TV를 박살 내는 등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연출한다. 잘못된 셀카봉의 사용이 나 자신뿐만 아니라 타인에게 해를 끼치는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음을 경고하는 것이다.

지난 20일 유튜브에 공개된 해당 영상은 셀카봉 예절에 공감하는 누리꾼들의 반응 속 현재 258만 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pizzahut/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