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0년 만에 다시 만난 첫사랑, ‘베스트 오브 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니콜라스 스파크스의 새로운 로맨스 영화 ‘베스트 오브 미’의 메인 포스터와 예고편이 함께 공개됐다.

‘베스트 오브 미’는 생애 가장 찬란했던 첫사랑, 그리고 20년 만에 거짓말처럼 다시 만난 연인의 네버엔딩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졌던 ‘아만다’와 ‘도슨’이 20년의 시간이 흐른 뒤 재회해 다시 감정을 키워가는 이야기를 감성적으로 그려내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낼 예정이다.

무엇보다 ‘노트북’과 ‘워크 투 리멤버’ 등을 통해 최고 로맨스 소설 작가로 사랑을 받고 있는 니콜라스 스파크스의 이야기이기에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뉴욕 타임즈 2주 연속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한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탄탄한 시나리오와 함께 서정적이면서도 애틋한 분위기를 담아내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는 아름다운 숲 속에서 ‘아만다’와 ‘도슨’이 서로를 따뜻하게 바라보는 모습이 담겨 있다. 뜨거웠던 첫사랑의 시간을 보내고 20년이 지난 후 다시 만난 이들이 아련한 감정을 표현해 눈길을 끈다. 여기에 ‘20년 만에 다시 만난 첫사랑’이라는 카피는 두 사람의 이야기가 이후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하게 만든다.

이렇게 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메인 예고편에는 ‘아만다’와 ‘도슨’의 눈부셨던 첫사랑부터 20년 후 이들의 애틋한 감성을 보여준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2인 1역을 연기한 배우들이다.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와 ‘소스 코드’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었던 미셸 모나한과 ‘엑스맨’ 시리즈의 제임스 마스던은 20년의 시간이 흐른 뒤 재회하게 된 ‘아만다’와 ‘도슨’으로 분해 첫사랑에 대한 그리움과 애틋한 사랑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 할리우드 라이징 스타 라이아나 리버라토와 루크 브레이시가 고교 시절, 이들의 풋풋하고 설렘 가득한 첫사랑의 모습을 연기한다.

니콜라스 스파크스가 선보이는 새로운 로맨스 영화 ‘베스트 오브 미’는 6월 18일 개봉된다.

사진 영상=메가박스 플러스엠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