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칠레 단체서 제작한 셀프 낙태 강좌,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칠레의 한 비영리단체가 ‘셀프 낙태’ 강좌 영상을 제작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달 제한적 낙태 허용을 지지하는 단체 ‘마일스 칠레’(MILES Chile)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낙태 강좌’(Abortion Tutorial)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신발 편’, ‘신호등 편’, ‘계단 편’ 등 총 3편의 시리즈물로 제작됐다.







영상 속 여성들은 높은 힐의 굽을 부러뜨린 후 소화전 앞에서 일부러 넘어지거나 신호등을 무시하고 도로에 뛰어들기도 하고, 높은 계단 위에서 몸을 던지는 등 소위 ‘셀프 낙태’ 방법들을 소개한다. 공통적으로 영상 세 편의 말미에는 ‘칠레에서는 사고로 인한 유산만이 유일하고 합법적인 낙태’라는 문구가 뜬다.

결국 세 편의 영상은 낙태를 종용하는 영상이 아니라, 성범죄로 인한 임신 등에 대해 제한적 낙태를 주장하며 이를 엄격히 금지하는 칠레의 현실을 풍자적으로 담은 것이다.

마일스 대표 클라우디아 디데스는 “칠레에서는 낙태가 은밀하게 행해지고 있다. 이는 법이 있든 없든 계속될 것이다”라며 “우리가 원하는 건 낙태가 안전하게 행해져야 한다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낙태 전면 금지를 완화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자 올해 초 산티아고 의사 출신 미첼 바첼레트 칠레 대통령은 제한적 낙태 허용 법안을 의회에 제출하며 “낙태를 전면적으로 금지하고 모든 형태의 낙태수술을 범죄로 처벌하는 것은 여성의 생명과 위험에 빠뜨리고, 여성의 존엄을 짓밟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사진·영상=MILES Chile/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