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금주 개봉작] 살인자가 된 간호사, ‘피의자: 사라진 증거’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격적인 실화를 다룬 영화 ‘피의자: 사라진 증거’의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피의자: 사라진 증거’는 네덜란드에서 실제 일어난 사건을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아동병원 간호사인 루시아가 돌보던 아기들이 연이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이를 수상히 여긴 병원 측이 경찰에 사건을 의뢰한다.

여검사 유디스는 이 사건을 적극적으로 파헤치고, 그녀를 살인사건의 용의자라 확신한다. 그럼에도 루시아는 끝까지 자신의 무죄를 주장한다. 하지만 어느새 여론까지 가세해 그녀를 ‘죽음의 천사’라 부르게 되고, 결국 그녀는 4건의 살인사건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는다.

하지만 서서히 사건의 여러 허점이 보이기 시작하면서, 자신의 판단을 확신했던 유디스는 수사가 잘못되었음을 직감한다.

이번에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아이 울음소리가 들리는 병원 복도 한 가운데에서, 간호사 루시아가 병실로 들어가 아이를 달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이어 위급한 아이들을 돌보고 있는 루시아의 모습과 함께 그녀가 과거 근무하던 병원에서 발생한 사고에 대해 언급하는 병원장의 모습이 교차되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 ‘증거는 없다, 범인은 있다’라는 카피를 통해 많은 사건의 화살이 그녀를 지목하고 있는 가운데, 과연 ‘진실이 무엇인지’에 대해 물음표를 던진다.

특히 티저 예고편의 마지막 부분에서 누군가를 향해 싸늘한 미소를 짓는 루시아의 모습은 작품 전반에 흐르는 긴장감을 고스란히 느끼게 한다.

네덜란드 출신 여성 감독 파울라 반 데르 우에스트가 메가폰을 잡은 ‘피의자: 사라진 증거’는 오는 6월 4일 디지털 최초 개봉으로 국내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사진 영상=싸이더스 픽쳐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