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경찰에 체포된 돼지가 웃은 까닭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차 뒷자리에 탑승한 웃는 돼지 사진이 네티즌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다.

1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최근 미국 미시간주 셸비 타운십(Shelby Township)의 경찰들이 가출한 돼지를 체포해 경찰차에 태워 이송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셸비 타운십 경찰청이 공식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에는 경찰차 뒷좌석에 탑승해 해맑게 웃고 있는 돼지의 모습이 보인다. 이 돼지는 지난달 28일 주인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탈출을 감행해 집으로부터 40km 떨어진 곳에서 붙잡혔다. 당시 경찰들은 이 돼지를 포획하기 위해 애완견용 개껌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포획된 돼지가 차 안에서 환한 웃음을 지은 이유는 따로 있었다. 그것은 바로 체포된 돼지가 차량 뒷자리 시트 전체에 대변과 진흙을 뒤범벅해 놓았던 것. 셸비 타운십 경찰청은 자신들의 공식 페이스북에 “처음 사진을 찍었을 때, 왜 이 돼지가 미소를 지었는지 알게 됐다”는 글과 함께 돼지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Shelby Township facebook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