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강태공 잡은 청어 공격하는 상어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써 잡은 청어를 ‘어부지리’로 얻으려는 상어의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인 데일리 픽스 앤 플릭스(daily picks and flick)는 지난달 21일 유튜브에 게재된 25초짜리 ‘새끼 타폰 공격하는 상어’(Shark attack on baby tarpon) 영상을 소개했다.



남성의 낚싯대에 걸린 커다란 물고기는 청어의 일종인 풀잉어, 타폰(tarpon). 전설의 물고기로 알려진 보호어종으로 낚시꾼들 사이에서는 ‘실버 킹’(Silver King)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한다. 타폰은 길이 2.5m, 무게 160kg까지 자란다.

영상에는 미국 플로리다주 에버글레이즈의 강물 위 보트에서 낚시하는 한 남성의 모습이 보인다. 남성이 타폰과 사투를 벌이는 사이 커다란 레몬 상어(Lemmon shark)가 접근해 낚싯줄에 걸려있는 타폰을 노린다. 예상치 못한 상어의 출현에 보트 위 남성들이 괴성을 지른다. 결국 상어의 방해로 낚싯줄이 끊어지며 남성은 거대한 타폰을 놓친다. 낚시꾼이 아쉽다는 듯 한숨만 내쉰다.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쉬운 장면이네요”, “똑똑한 상어네요”, “강에 상어가 어떻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상= Jeff Beeler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