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노르웨이서 2m 넙치 낚은 강태공 영상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르웨이 로포텐 제도(Lofoten Islands)에서 대형 넙치를 낚아 화제가 되고 있는 강태공을 영국 데일리메일이 2일(현지시간) 소개했다.

대형 넙치의 묵직한 손맛을 본 행운의 주인공은 24살의 에릭 엑슬너. 지난 4월 30일, 에릭 엑슬너는 친구들과 함께 어부 마을이라 불리는 로포텐 제도 인근 바다에서 보트 낚시를 했다. 이날 그는 몸길이 약 2m, 무게 100.4kg에 달하는 넙치를 잡았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낚싯대가 크게 휘어져 있는 가운데, 엑슬너가 힘겹게 조금씩 릴을 감는다. 이후에도 그는 한참을 더 넙치와 밀고 당기기를 이어간다.





결국 넙치를 물 밖으로 끌어내는 데 성공한 엑슬너는 녀석의 덩치를 감안해 자신이 직접 물에 뛰어들어 기념사진을 찍은 후 다시 넙치를 놓아줬다. 이에 대해 엑슬너는 “나는 물고기를 해하지 않는 선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싶었다”며 물로 들어간 이유를 설명했다.



당시 엑슬너는 이 괴물 넙치를 끌어올리기 위해 오랜 시간 사투를 벌였다. 그는 “넙치를 물 밖으로 끌어올리는데 매우 오랜 시간이 걸렸다. 팔이 아플 정도였고 상당히 피곤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그는 “믿을 수 없는 경험”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영상=NordicSeaAngling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