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교회 예수 그림 액자서 나오는 액체, 예수의 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예수의 그림 액자에서 혈흔으로 보이는 액체가 떨어지는 현상이 발생해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다.

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미국 로드아일랜드주 뉴포트의 세인트존 에반젤리스트 교회(St John the Evangelist Church)에서 십자가에 못 박혀있는 예수 그림 액자서 수년 동안 빨간색 액체가 흘러내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교회 측이 공개한 사진에는 십자가에 손과 발이 못 박혀 있는 예수 발아래 쪽의 액자틀로부터 15cm 정도 벽면을 따라 흐른 붉은 액체의 모습이 포착돼 있다.

교회 나단 J.A. 험프리 목사는 이 사진에 대해 “(이 현상이) 예수 그림의 주석 액자틀에서 침출될 가능성도 있지만 액자틀에 대해선 테스트해보진 않았다”며 “우리는 앞으로도 테스트할 의향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지난 일요일 설교를 통해 “얼룩은 140년 된 교회에서의 예수님 임재의 상징”이라고 말했다.

한편 뉴포트의 세인트존 에반젤리스트 교회는 140년 전통의 교회로 처음 얼룩이 발견된 것은 1990년대 후반 혹은 2000년대 초반으로 알려졌다.

사진= St John the Evangelist Church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