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미녀들의 은밀한 공간에 찾아온 살인마 ‘걸하우스’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살인 현장이 인기 포르노 사이트를 통해 생중계 된다는 설정의 영화 ‘걸하우스’의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걸하우스’는 숲 속에 마련된 호화로운 저택에 살고 있는 미녀들의 24시간을 엿보는 인기 포르노 사이트에 싸이코패스 살인마가 등장하는 파격 전개가 눈길을 끈다.

50여 대가 넘는 카메라가 24시간 내내 일거수일투족을 생중계하는 ‘걸하우스’에 새롭게 멤버로 합류한 카일리(알리 코브린)를 비롯해 여러 미녀들이 저마다의 매력으로 모니터 너머 고객을 사로잡기위해 고군분투한다.

이에 스트립쇼로 성공적인 신고식을 마친 카일리를 지켜보는 이 사이트의 우수고객인 ‘러버보이’는 점점 카일리에게 빠져들면서 이내 집착으로 변하게 된다.

이번에 공개된 메인 예고편에는 걸하우스에서 생활하고 있는 미녀들의 관능적인 모습을 볼 수 있다. 또 “가까이 지낸다는 기분이 들게 하거든요. 잠자리뿐 아니라 일상을 공유하면서 같이 사는 느낌이 들게 하죠. 그래서 ‘사랑’에 빠지는 거고요”라며 사이트의 성격을 소개한다. 이는 걸하우스의 인기비결인 동시에 ‘위험한 사랑’에 빠진 이가 불러올 충격적 사건을 암시한다.



이번 작품에는 주연 ‘카일리’ 역은 ‘아메리칸 파이: 19금 동창회’를 통해 얼굴을 알린 알리 코브린이 맡았다. 카일리를 짝사랑하는 고향 친구 벤 역에는 ‘데이트 앤 스위치’의 아담 다마르코가, 위험한 방문자 ‘러버보이’ 역에는 ‘바이 더 건’의 슬레인이 맡았다.

특히 ‘걸하우스’는 ‘잭 브룩스: 몬스터 슬레이어’의 각본과 연출, 주연까지 맡을 정도로 공포와 스릴러 장르에 애정을 갖고 있는 트레버 매튜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더욱 기대를 모은다. 오는 6월 18일 개봉. 청소년관람불가. 상영시간 100분.

사진 영상=엔케이컨텐츠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