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빠에게 머리카락 잘린 13살 소녀 투신자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머리카락을 아빠에게 잘린 소녀가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해 미국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4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메트로는 지난달 29일 아빠에 의해 머리카락이 잘린 미국 워싱턴주 타코마의 13살 소녀 이사벨 락사마나(Isabel Laxamana)가 고속도로 다리에서 투신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평소 헤어스타일 문제로 갈등을 빚은 부녀. 이사벨의 아빠 제프는 최근 딸의 긴 머리카락을 자른 후, 휴대전화로 촬영한 딸의 모습이 담긴 15초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영상에는 짧게 잘린 이사벨의 모습과 함께 바닥에 널브러져 있는 그녀의 긴 머리카락 모습이 담겨 있다. 아빠는 시무룩해 있는 딸에게 “엉망이 된 결과야! 넌 아름다운 머리카락 전부를 잃었어, 그것이 그렇게 가치가 있어?”라고 묻자 이사벨이 “아니요”라고 말한다. 이어 아빠가 “몇 번 경고 했니?”라 되묻자 그녀가 “많이요”라고 대답한다.

아버지에 의해 유튜브에 영상이 게재된 지 며칠 후인 지난 29일 이사벨은 5번 고속도로의 다리에서 투신했다. 그녀는 인근 시애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30일 결국 숨을 거뒀다. 그녀의 억울한 죽음에 락사마나 가족의 친구들은 ‘GoFundMe’ 사이트에서 그녀의 장례비용을 위해 돈을 모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소셜 미디어상에는 그녀를 추모하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으며 페이스북에는 ‘수치심을 주는 부모’(parent shaming)에 대한 인식 제고를 요구하는 ‘이사벨을 위한 정의’(Justice for Isabel)란 페이지가 개설됐다.

사진·영상= Lift Up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