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관광객 핸드백 노린 ‘도둑 코끼리’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도 반디푸르 국립공원을 찾은 관광객들이 코끼리에게 가방을 빼앗기는 아찔한 사고를 당했다. 당시 사고 순간이 촬영된 영상이 공개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영상을 보면 포장도로 갓길에 승용차 한 대가 세워져 있고, 덩치 큰 코끼리가 열린 차량 창문 사이로 코를 집어넣고 있다. 이후 녀석은 차량 안에서 핸드백을 집어 들어 차 밖으로 꺼낸다.

그 사이 사고를 당한 관광객 차량은 현장을 벗어나고, 코끼리는 핸드백에 들어있던 물건들을 입에 넣는 것으로 영상은 마무리된다.

1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와 미러 등 외신들은 이들이 코끼리를 배경삼아 셀카를 찍던 중 이 같은 봉변을 당했다고 전했다. 또 이 코끼리는 핸드백 안에 들어있던 과일과 신용카드, 현금 등을 삼켰다고도 밝혔다.



현장에서 이를 목격한 야생동물 사진작가 오스틴 체루푸차씨는 “차량 한 대가 새끼와 함께 있는 코끼리 가까이에 차를 세웠다. 사고 차량의 창문은 열려 있었다”며 “이후 그들이 사진을 찍기 시작했는데, 아마 플래시를 사용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사파리 투어에서 사진 촬영을 할 때에는 카메라 플래시 사용을 철저히 금지하고 있다. 빛에 민감한 동물들이 카메라 플래시에 놀라면서 공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동물들에게 가까이 접근해 촬영하는 관광객들이 늘면서 안전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로 지난 1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 사파리 동물원에서는 미국의 20대 여성이 사진을 찍기 위해 사자 무리에 접근했다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반디푸르 국립공원의 한 관계자는 “야생사진을 찍으려는 관광객들이 늘어나고 있어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우리가 쫓아다니면서 그들에게 경고하는 방법 역시 쉽지 않다”며 관리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사고가 발생한 해당 공원 관계자는 코끼리가 출혈을 일으킬만한 물질을 삼켰을 수 있기에 주의 깊게 관찰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 영상=Caters TV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