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美 경찰, 비키니 차림 여학생을…인종차별적 과잉진압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텍사스주 맥키니 경찰이 흑인 학생들을 무자비하게 진압하는 영상이 공개돼 인종차별적 과잉진압 논란이 일었다.

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스채널 MSNBC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텍사스주 맥키니 경찰은 지역의 한 수영장이 소란스럽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을 급습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파티를 벌이는 흑인 학생들을 과격하게 진압했고, 당시 상황은 한 학생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영상을 보면, 경찰이 급습한 현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된다. 경찰은 학생들을 모두 바닥에 엎드리게 한다. 하지만 이 중 비키니 차림을 한 여학생은 경찰의 지시에 거세게 항의한다.

그러자 경찰은 여학생을 땅바닥에 내팽개치고는 머리를 바닥에 처박는다. 경찰은 심지어 과도한 진압에 항의하는 학생들에게 총을 꺼내 위협을 가하기도 한다.

해당 영상이 SNS에 올라오며 논란이 일자 경찰 대변인은 “지역 내 거주하지 않으면 이용할 수 없는 수영장을 다수의 학생이 이용했다. 이들은 수영장을 떠나라는 경찰의 명령을 따르지 않고 대치했다”며 해명했다.

한편 미국 댈러스에서 북동쪽으로 48㎞ 떨어진 맥키니에 거주하는 주민들 대다수는 백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흑인 인구는 전체 인구의 10퍼센트에 불과하다.

사진·영상=Brandon Brook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