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저도 통화하고 싶어요’ 관광객 스마트폰 빼앗아 간 사막여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의 스마트폰이 탐 난 여우의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7일(현지시간)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liveleak.com)에 올라온 40초가량의 영상에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야생 사막여우 모습이 담겨 있다.



관광객이 설치한 사막여우 굴 입구 카메라에 사막여우 한 마리의 모습이 잡힌다. 주변을 경계하던 사막여우가 호기심 가득한 얼굴로 굴 밖으로 나와 냄새를 맡는다. 잠시 뒤 놀랍게도 사막여우가 목을 길게 빼내어 남성의 스마트폰을 입으로 문 채 굴 속으로 들어간다.

사막여우의 예상치 못한 행동에 깜짝 놀란 남성이 여우를 뒤쫓아 굴속으로 들어가 스마트폰을 되찾아 온다. 함께 있던 일행들이 사막여우의 모습에 웃음을 터트린다.

한편 사하라사막·시나이 반도·사우디아라비아 북부 사막지대에서 서식하는 사막여우는 페넥여우(Fennec fox)라고도 불리며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사막여우는 보호종으로 분류돼 사냥을 금지하고 있다.

사진·영상= LiveLeak New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