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창문 내렸다가 사자 습격받은 여성의 마지막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파리 공원에서 사자의 공격을 받아 사망한 미국인 여성의 마지막 모습이 공개됐다.

6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 있는 하우텡 사자 공원(Gauteng Lion Park)을 방문한 미국인 관광객 캐서린 채플(Katherine Chappell·29)이 암사자의 습격을 받아 숨졌다.

사고는 엎드려 있는 사자의 모습을 더욱 잘 담아내고자 채플이 차량의 창문을 내리는 순간 일어났다. 그 찰나의 순간에 암사자가 앞발을 창문 안으로 들이밀며 습격을 가한 것이다.

이 상황을 뒷차량에서 목격한 사진작가 거벤더(Govender·38)가 공개한 사진에는 조수석 창문 안으로 고개를 들이밀어 채플을 습격하는 암사자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거벤더는 “가이드가 조수석에 뛰어든 사자를 마구 때렸다”면서 “이후 사자가 차에서 달아났는데 사자의 입과 발은 피로 흥건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운전석에 앉아있던 가이드는 채플을 구하려는 과정에서 심장마비와 함께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하지만 채플은 구해내기엔 역부족이었고, 가슴과 머리가 찢긴 채플은 결국 사망했다.



한편 사자의 습격으로 사망한 캐서린 채플은 자연보호 자원봉사차 남아공에 방문했다가 이러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채플은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Game of Thrones)’의 시각효과 에디터로 앞서 캡틴 아메리카와 고질라 등 다수의 블록버스터 작품에도 참여한 바 있다.

사진=featureworld.co.uk, 캐서린 채플/인스타그램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