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공포영화 ‘하우스 오브 다크’ 메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스터리 정통 호러 ‘하우스 오브 다크’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하우스 오브 다크’는 어느 날 이유도 모른 채 숙모의 죽음을 맞이한 ‘그레타’의 이야기다. 그녀는 숙모로부터 자신이 키우던 고양이를 잘 돌봐달라는 조건으로 엄청난 재산과 대저택을 상속받는다.

그레타는 자신의 가장 친한 친구들과 함께 저택으로 들어가 어린 시절의 추억으로 스며든다. 그것도 잠시 저택 안의 방에서 기묘한 분위기를 느낀다. 심지어는 악몽과 정체를 알 수 없는 소리들에 시달리며 서서히 미쳐가기 시작한다.

이처럼 ‘하우스 오브 다크’는 ‘집’이라는 공간에서 끔찍한 사건들의 비밀이 하나 둘 밝혀지는 과정을 그려내고 있다. 이 과정에서 그 곳을 벗어나려 발버둥치는 주인공 일행 앞에 더 끔찍한 일들이 벌어지게 된다.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은 곳곳에 시들어가는 장미가 있는 대저택 정원으로 시작된다. 이어 주인공 그레타가 친구들과 함께 대저택 안으로 들어서면서 이이기가 출발한다. 이는 오래된 대저택이라는 한정된 공간이 주는 특유의 공포감과 무력감을 극대화시키고 있다.

헨리 벳웰 감독이 연출하고 주리아 베가, 애드리에나 루비어가 출연한 ‘하우스 오브 다크’는 6월 중 개봉 예정이다. 15세 이상 관람가. 상영시간 110분.

사진 영상=영화사 화수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