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포토] ‘저를 찾아 보세요’ 투명인간이 되고 싶은 中 위장예술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저를 찾아 보세요’ 투명인간이 되고 싶은 中 위장예술가

투명인간이 되고 싶은 중국 예술가의 위장술이 장안의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중국의 아티스트 리우 보린(Liu Bolin). 리우 보린은 자신의 몸을 캔버스 삼아 그린 그림으로 자연 혹은 사물과 일체가 되는 위장예술가다.

그의 위장예술 사진을 보면 마트 음료수 진열대 앞에 서서 각종 음료수병을 몸에 그린 채로 서 있는 모습이 마치 투명인간을 연상케 한다. 그는 벽화 일부가 되기도 하고 멋진 자연경관이 되기도 한다. 감쪽같이 사찰 문의 일부가 되는가 하면 아무로 알아채지 못할 도서관의 책과 책장이 되기도한다.

보는 이에게 즐거움을 선사하지만 그의 위장예술은 한곳에 꼼짝없이 서서 10시간 이상의 페인팅 렌더링 작업을 거쳐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도 무엇으로든지 변하는 그의 작품엔 한계가 없어 보인다.

한편 리우 보린의 작품 주제는 ‘주변환경과의 관계’며 자신의 위장예술을 통해 중국 사회의 소비문화와 개인의 부재에 대해 알리는 데 힘쓰고 있다.

사진=www.liubolinart.com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