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굴러온 ‘야생 사슴’이 박힌 ‘견공’ 빼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라프 등은 미국 미주리 주(州)의 한 들판에서 야생 사슴에 쫓기는 견공의 애처로운 모습을 소개했다.



영상을 보면, 산속에 머물다 인근 마을로 내려온 야생 사슴이 평소 강아지가 뛰놀던 들판을 자신의 구역으로 접수한다. 야생 사슴은 개를 멀리 쫓아내고는 개가 들판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삼엄한 경계를 늦추지 않는다. 개는 기회를 엿보다가 슬그머니 들판 위로 들어와 보지만 야생 사슴의 가차없는 추격에 줄행랑을 치고 만다.

견공이 뛰놀던 들판을 접수한 야생 사슴의 모습이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뺀다’는 속담을 떠오르게 만든다.

한편 영상을 공개한 유튜버는 “영상 속 개는 내가 키우는 ‘브루투스’라는 이름을 가진 개다. 약 45분간 사슴에게 쫓겨 다녔다”고 설명했다.

지난 3일 유튜브에 게재된 해당 영상은 현재 58만 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Geoff Box/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