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포뮬러 원 경기 트랙에 나타난 거대 다람쥐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포뮬러(F1) 경기장에 나타난 거대 다람쥐로 인해 선수들이 움찔하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지난 7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트리올 노트르담 섬 질 빌르너브 서킷에서 열린 2015 캐나다 포뮬러 원 그랜드프릭스 대회 중 거대 다람쥐인 마못(marmot)이 트랙에 침입해 포뮬러 선수들이 당황해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마못은 다람쥐과에 딸린 짐승으로 몸길이 30~60cm, 몸무게 3~7.5kg의 꼬리가 아주 짧은 동물이다. 주로 굴에서 살며 아시아·유럽 북부·북아메리카 등지에 서식하며 전 세계 16종이 분포한다.(참고: 다음 백과사전)

영상에는 초스피드의 포뮬러 차량이 트랙을 질주하는 모습이 보인다. 잠시 뒤 코너 구간을 반복해 도는 순간 트랙 위에 머뭇거리고 있는 마못과 마주친다. 경기를 시청 중인 남녀가 마못의 출현에 놀라 ‘마못’이라고 외친다. 선수들이 아슬하게 마못을 피해 지나가고 굉음을 내며 다가오는 포뮬라에 놀란 마못이 트랙 옆 풀밭으로 재빨리 몸을 숨긴다.

한편 이번 2015 캐나다 포뮬러 원 그랜드프릭스 대회에선 잉글랜드의 루이스 해밀턴(메르세데스 소속)이 4.361km 서킷 일흔 바퀴(총길이 305.27km)를 1시간 31분 53초 145만에 주파해 정상에 올랐다.

사진·영상= Michael Muryn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