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5년 전 살인 사건의 진실은?, ‘다크 플레이스’ 티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를 찾아줘’의 길리언 플린의 두 번째 소설을 영화화한 ‘다크 플레이스’의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다크 플레이스’는 오래 전 일어난 끔찍한 살인 사건을 겪고 살아남은 한 소녀가 25년 후 다시 그 날의 기억을 파헤치기 시작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이 작품은 누적 관객수 176만4233명을 기록한 ‘나를 찾아줘’의 원작자 길리언 플린의 동명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이다.

이번에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리비, 오빠가 엄마와 언니들을 죽였니?”라고 묻는 이의 목소리와 함께 그 날의 사건을 회상하는 리비(샤를리즈 테론)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흑백 영상으로 재생되는 리비의 기억은 한 여성의 비명 소리와 함께 선혈이 낭자한 끔찍한 살인 사건 현장으로 재현된다. 이는 그곳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리비에 대한 궁금증과 당시 사건의 진실에 대해 의문을 갖게 한다.

잔혹한 그 사건 발생 후, 25년 만에 탐정 클럽인 킬 클럽의 라일(니콜라스 홀트)이 이 사건의 의문을 풀기 위해 리비를 찾아온다. 낯선 그의 방문에 그녀는 “오빠가 무죄라는 것을 증명하는 건 시간 낭비야”라고 차갑게 반응하지만, 결국 숨어있는 진짜 범인을 찾는 여정에 합류하게 된다.

‘25년 만에 진실을 찾는다’라는 카피와 함께 “뭔가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알거에요”라는 라일의 한마디는 그간 리비가 떠올리지 않기 위해 애썼던 끔찍한 기억을 다시 되돌리면서 진실에 다가가기 시작한다.



예고편은 “진실이 밝혀지면 편해질 것 같아?”라는 대사를 통해 과연 밝혀지면 안 될 진실은 무엇인지, 또 리비의 기억 속 진범의 실체는 누구인지에 대해 의문을 품게 한다.

지난달 14일 개봉해 관객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의 주역인 샤를리즈 테론과 니콜라스 홀트가 이번 작품의 주연을 맡았다. 또 ‘렛 미 인’과 ‘클라우즈 오브 실스마리아’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클로이 모레츠가 출연한다. 오는 7월 16일 개봉. 청소년관람불가. 상영시간 113분.

사진 영상=스톰픽쳐스코리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