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너랑 하고 싶어” 여성에게 성희롱 당한 남성들 반응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여성 코미디언들이 뉴욕 도심을 돌아다니며 남성들에게 추파를 던지는 실험을 감행했다.

길거리 성희롱이 만연하는 뉴욕 거리에서 남성들이 반대로 성희롱을 당해보면 여성들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알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취지에서다.

3일(현지시간) 재미 한인 여성 코미디언 손수정은 파트너 지니 레이스와 진행한 ‘성추행 발언을 들은 남성들의 반응’ 실험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여성(손수정)은 공원에 홀로 앉아 있는 남성들에게 슬그머니 다가간다. 그리고는 속삭이듯 “멋진 엉덩이야”, “너랑 하고 싶어” 등 성적인 추파를 던진다. 하지만 여성 코미디언들의 기획 취지와 달리 성희롱 발언을 들은 대부분의 남성들은 불쾌함을 느끼기는커녕 실실 웃으며 좋아한다.

영상 말미에 손수정과 함께 실험을 진행한 지니 레이스는 “그 어떤 남성도 이번 실험을 통해 배우는 게 없었다”며 자포자기성 결과를 발표한다. 하지만 해당 영상은 미국 내 길거리 성추행을 유쾌한 풍자로 풀어냈다는 점에서 조회수 136만 건을 기록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미국 코넬대와 길거리 성희롱 반대 비영리단체 ‘홀라백’(Hollaback!)이 22개국 여성 1만 6600명을 대상으로 최근 진행한 온라인 설문 조사 결과, 전 세계 여성의 84%가 17세 이전에 길거리 성희롱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미국 여성의 경우에는 10% 이상이 11세 이전에 길거리에서 성희롱을 겪었다고 응답했다.

사진·영상=Soojeong Son/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