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매미 떼 공격에 리포팅 중단하는 女기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때아닌 매미 떼의 공격에 혼쭐이 난 여성기자의 모습이 화제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캔자스주 토피카의 NBC 지역방송인 KSNT은 지난 9일 자사의 여성기자인 카탸 레익(Katya Leick)이 미 육군시설인 포트 라일리의 한 탱크에서 리포팅을 하려다 매미에게 봉변을 당하는 모습을 영상과 함게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탱크를 타고 마이크를 든 채 리포팅하려는 카탸에게 매미가 달려든다. 깜짝 놀란 그녀가 매미를 향해 손사래를 치며 괴성을 지른다. 더 많은 매미가 그녀를 향해 달려들고 심지어 그녀의 입 주변에 매미까지 달라붙는다. 매미의 키스(?)에 화들짝 놀란 그녀가 마이크까지 내던진다. 매미의 습격이 계속 이어지자 카탸는 마음을 가다듬고 리포팅을 해보려 하지만 매미 떼는 그녀를 도와주지 않는다. 잠시 후, 카탸는 매미들이 한산해진 틈을 이용해 신속하게 리포팅을 마친다.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무서웠겠네요”, “매미도 무나요?”, “여성기자분이 좋은가 봐요” 등 다양한 댓글을 달았다.

사진·영상= KSNT New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