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식빵 하나 굽는 데 자전거 페달을 이만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일의 한 사이클 선수가 토스터로 이색 도전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영국 매체 사이클링 위클리(Cyclingweekly)의 4일자 보도에 따르면, 독일의 올림픽 메달리스트 로베르트 푀르스테만(Robert Förstemann)은 사이클의 페달을 밟아 토스터를 작동시키는 이색 도전에 참가했다. 식빵 한 조각을 구워내는 전기를 만들려면 사이클의 페달을 얼마나 밟아야 하는지를 알아보기 위해서다.



도전이 시작되고 둘레 74cm 허벅지의 소유자 푀르스테만은 폭발적인 힘으로 평균 시속 50킬로미터를 유지하며 토스터를 작동시킨다. 식빵 하나를 노릇하게 구워내는 데는 생각보다 많은 양의 힘이 필요해 보인다. 푀르스테만은 온 힘을 다해 사이클 페달을 밟다가 도전에 성공하자마자 땅바닥에 드러눕는다.

이날 푀르스테만이 만들어낸 전기는 21Wh. 사이클링 위클리는 결과만 놓고 보자면 차 한 대를 움직이는 데는 18명의 푀트스테만이, 비행기를 움직이는 데는 4만 3천 명의 푀르스테만이 필요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영상은 “너무 쉽게 전기를 쓰고 있는 건 아닌지 생각하게끔 한다”는 누리꾼들의 호평 속에 현재 111만 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Olympic Cyclist Vs. Toaster: Can He Power It?/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