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계단 난간 미끄럼 장난치던 10대女 추락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계단 난간에서 미끄럼 장난을 치던 여성이 ‘계단에서의 장난은 위험하다’는 교훈을 몸소 느끼게 됐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 등에 따르면,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사는 애니 슈웬커(Annie Schwenker·17)는 두 달 전 친구 매디 프랭크(Maddie Frank·17)와 유람선 여행을 하던 중 평생 잊지 못할 아찔하고도 황당한 사고를 겪었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친구 매디가 계단 난간을 타고 내려오는 데 성공하자 애니도 뒤따라 난간을 탄다. 그러나 한 손으로 여유 있게 난간을 타던 애니는 갑자기 중심을 잃더니 2미터 높이에서 뒤로 자빠지며 추락하고 만다.

영상은 최근에서야 트위터를 통해 공개됐다. 애니가 매디에게 SNS에 올려도 된다고 허락을 한 것. 영상은 공개 직후 엄청난 조회와 공유가 되며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한편 애니는 이 사고로 갈비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애니는 “유람선 안에 클럽이 너무 구닥다리여서 우리는 목욕탕에 가기로 했고 그 길에 난간 서핑을 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모두가 술에 취해서 그런 것 아니냐고 묻는데 정말 멀쩡했다”며 “혹시라도 다음에 다시 난간을 타게 된다면 두 손으로 꼭 잡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Maddie Frank/Twitter, Maddie Frank Twitter‘da CAN WE PLEASE MAKE THIS GO VIRAL/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