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옐로카드 받자 심판 때려 기절시킨 아르헨 축구선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축구 경기 도중 선수가 휘두른 주먹에 심판이 기절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 황당한 사건은 아르헨티나 2부 축구 리그 티로 페데랄(Tiro Federal)과 페로(Ferro)의 경기 후반 일어났다.



이날 경기 도중 심판 아르날도 베른(Arnaldo Beron)은 페로 수비수 알레한드로 론칼리아(Alejandro Roncaglia)에게 옐로카드를 꺼내 들었다. 론칼리아는 심판의 판정에 격분, 거세게 항의하더니 심판의 얼굴에 강한 펀치를 날렸다. 이에 심판은 앞으로 고꾸라지더니 기절해 움직이지 않았다.

베른 심판이 병원으로 이송되면서 경기는 중단됐다. 베른은 심각한 부상으로 봉합 수술을 받았으며, 이번 사건에 대해 기억을 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르헨티나 축구협회는 물의를 일으킨 론칼리아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사진·영상=Cristhian Perdomo/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