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납치 여성 코앞에서 외면한 슬로바키아 경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을 납치한 장면을 묵과하는 경찰의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슬로바키아 중부 트렌친주 즈볼렌 도시의 한 나이트클럽 앞에서 여러 명의 남성이 금발여성을 강제로 택시 트렁크에 태워 납치하는 모습과 함께 이를 방관하는 경찰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새벽녘 나이트클럽의 앞 도로에는 정차 중인 택시 주변의 여러 남성과 찢어진 청바지 차림의 젊은 금발 여성 그리고 경찰관 두 명의 모습이 보인다. 잠시 뒤, 한 남성이 여성을 강제로 끌어안고 택시 트렁크 문을 연 후, 여성과 함께 트렁크로 들어간다. 나머지 남성들이 트렁크 문을 닫고 무리 중 남성 한 명이 택시에 동승한다.

이 과정에서 여성이 비명을 지르며 반항하지만 근처에 있던 경찰관은 이를 제지하기는 커녕 지척에서 이를 못 본 척하며 뒤돌아선다. 결국 납치된 여성이 탄 택시가 출발한다. 곧이어 여성 납치에 가담했던 남성들이 경찰들과 웃으며 얘기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힌다.

즈볼렌 시의회 대변인 마틴 스베투스카는 “시장은 시 경찰의 그러한 행동은 절대 용서치 않을 것이며 이미 경찰 책임자의 질책과 함께 이 사건에 대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 측에 따르면 남성들에 의해 납치된 젊은 여성은 무사하며 현재 여성을 상대로 납치 사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사진·영상= CEN / GraninXMon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