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두 달 만에 이삿짐 안에서 발견된 애완 고양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에서 기르던 애완 고양이가 두 달 만에 이삿짐 매트리스 안에서 발견돼 화제가 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미국 알래스카 지역 매체 뉴스마이너를 인용, 텍사스주 엘파소에서 알래스카 페어뱅크스까지 이동하는 이삿짐 속에서 64일 동안 버틴 애완 고양이 ‘무시’(Moosie)의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인즉슨 두 살배기 얼룩고양이 ‘무시’의 주인 쉘프부부가 지난 4월 초, 텍사스주를 떠나 알래스카로 이사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이사하는 날 부부는 자신들의 애완 고양이 ‘무시’를 잃어버린 것. 남편 제시 쉘프는 뉴스마이너와의 인터뷰를 통해 “‘무시’를 잃어버린 건 모든 이삿짐이 포장된 상태였다”면서 “가구 몇 점만이 포장되기 전이었다”고 말했다.

‘무시’를 잃어버린 쉘프부부는 이삿짐만을 먼저 알래스카로 보낸 후, 애타는 마음으로 살던 동네를 3일 동안 샅샅이 뒤졌지만 끝내 무시를 찾지 못했다. 이후 무시는 약 두 달 만에 알래스카로 도착한 이삿짐 속에서 발견됐다. 무시는 텍사스 엘파소에서 알래스카 페어뱅크스까지의 이동 거리인 3697마일(약 5950km) 동안 매트리스에 갇혀 64일 동안을 빛과 음식 없이 버틴 것이다.

아내 킴벌리 쉘프는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처음 이삿짐 속에서 ‘야옹’ 소리를 들었을 때, 마치 ‘무시’가 자기의 존재를 우리에게 알리기 위해 온 힘을 다해 우는 것처럼 들렸다”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64일 동안 쉘프부부를 다시 만나기 위해 필사적으로 살아남은 무시는 곧바로 병원에 옮겨져 응급수술을 받은 후 알래스카의 새집에서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BB3Channel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