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9m 아래 야구 경기장 더그아웃으로 점프한 다람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구 경기장에 때아닌 불청객이 찾아와 경기가 중단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그 주인공은 다름 아닌 다람쥐.

19일(현지시간) 미국 ‘씨에엔필리스’(CSNPHILLY.COM)는 필라델피아 필리스 홈구장 시티즌 뱅크 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대 필라델피아 필리스 경기에서 다람쥐가 나타나 경기가 중단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2회초 필리스 선발투수 펠리페 오몬이 4점을 내주며 필라델피아 필리스팀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이, 관중석 보호그물에 오른 다람쥐 한 마리의 모습이 포착된다. 다람쥐는 보호그물 와이어 위를 달리다가 점프해 9m 아래 필라델피아 더그아웃으로 떨어진다. 더그아웃 안 선수들과 구단 관계자들이 갑작스러운 불청객 방문에 놀라 덕아웃을 빠져나오자 관중들이 웃음을 터트리며 환호한다. 떨어진 다람쥐는 필라델피아 필리스 내야수 체이스 어틀리 선수 오른쪽 바로 옆에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스와 카디널스 경기 중 다람쥐의 출현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1년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홈구장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NLDS)에서 홈팀 카디널스가 3 대 2로 앞선 상황에서 필리스 투수 로이 오스왈트가 피칭하려는 순간 다람쥐 한 마리가 달려 나와 오스왈트를 방해한 적이 있다. 경기장 이름을 딴 ‘부시 다람쥐’로 인해 2011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거머쥔 카디널스팀. 마스코트인 홍관조 인기를 뛰어 넘은 ‘부시 다람쥐’는 새로운 마스코트로 여겨질만큼 카디널스 팬들의 사람을 한몸에 받았다.

한편 이날 경기도 다람쥐의 활약에 힘입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필라델피아 필리스를 상대로 12대 4 대승을 거뒀다.

사진·영상= vetfanz06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