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암살’ 하정우 “캐릭터 이름에 끌려 출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암살’에 대한 이야기를 처음 나눈 건 2년 전 부산의 한 횟집에서 장어 덮밥을 먹으면서다”

22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암살’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하정우가 작품에 출연하게 된 뒷이야기를 들려줘 눈길을 끌었다. 이날 하정우는 “최동훈 감독님은 늘 설레는 작품을 만들어 오신 분이다. 그렇기 때문에 언제 한 번 불러주시나 생각하고 있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감독님과 함께 작업을 하면 재미있는 캐릭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주저하지 않고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영화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 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하정우는 암살단을 쫓은 청부살인업자 ‘하와이 피스톨’ 역을 맡았다.



이에 하정우는 “캐릭터 이름이 마음에 들었다. 작품을 결정하는데 50%정도 (캐릭터 이름이) 작용을 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촬영 내내 즐거웠다면서 “재미있는 걸 관객들에게 보여줄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고 덧붙여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타짜’와 ‘도둑들’ 등을 연출해 충무로 흥행 보증수표라 불리는 최동훈 감독의 다섯 번째 영화 ‘암살’은 이정재, 하정우, 전지현을 비롯해 오달수, 조진웅, 이경영, 최덕문 등이 출연한다. 오는 7월 22일 개봉.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