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보드 하나에 66명이?’ 기네스 세계 기록 세운 초대형 서프보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프보드 하나에 6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올라타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들은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헌팅턴 해변에서 열린 서프보드 사람 많이 타기 도전에서 66명의 서퍼들이 대형 서프보드를 13초 동안 타는 데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22일 유튜브에 공개된 영상에는 지난 20일 서핑 명소로 잘 알려진 헌팅턴 해변에서 주문 제작된 초대형 서프보드를 지게차로 해변으로 옮기는 모습과 66명의 서퍼들이 올라타 파도를 가르며 13초 동안 서핑에 성공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도전에 사용한 초대형 서프보드는 길이 12.8m, 폭 3.4m, 두께 40cm로 세계 기록을 경신하기 위해 특별히 제작됐으며 참가자들은 15세에서 79세 사이의 직장인, 지역 서퍼, 지역 의원 등으로 구성됐다.

이날 기록은 10년 전인 2009년 호주 퀸즐랜드에서 47명의 서퍼들이 10초 동안 탄 기록보다 19명이나 더 많은 인원으로 3초 더 길게 서핑 기록을 깬 것이다.

행사 주최 측은 “6월 20일 국제 서핑의 날을 맞아 이 같은 행사를 준비했으며 기네스 세계 기록 도전은 서핑 도시로의 헌팅턴 해변을 알리기 위해 마련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를 보기 위해 헌팅턴 해변과 부두에는 5천여 명의 관중들이 몰려들었으며 도전에 사용된 초대형 서프보드는 인근 국제 서핑박물관에 이동돼 전시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Guinness World Records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