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도쿄역의 볼거리 된 日 고속철 청소 업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도쿄역에는 독특한 볼거리가 있다. 바로 고속철 신칸센의 청소 작업을 담당하는 청소 업체 ‘텟세이’(TESSEI) 직원들의 청소 과정이다.

청소하는 모습이 무슨 볼거리가 되겠냐고 하겠지만 텟세이 직원들의 신칸센 청소 과정은 ‘신칸센 극장’이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실제로 인기가 높다. 미국 CNN을 비롯해 전 세계 언론들이 주목할 정도다. 이러한 상황에서 뉴욕의 저널리스트 찰리 제임스(Charli James)는 신칸센의 청소 과정을 약 2분가량의 영상에 담아냈다. 이름하여 ‘7분간의 기적’(7分間の奇跡)이다.



영상을 보면, 도쿄역에 신칸센 열차가 도착하자 텟세이의 청소 직원들은 공손한 인사로 청소의 시작을 알린다. 승객들이 열차에서 모두 내리자 직원들은 일사불란하게 차량에 탑승한다. 직원들은 자신이 맡은 차량 한 대의 좌우 100석을 살피며 큰 쓰레기부터 처리한다. 이어 빠른 손놀림으로 짐칸을 확인하고 좌석 테이블의 먼지를 닦아낸다. 마지막으로 창문 블라인드를 올리고, 바닥 청소를 끝내고 나면 모든 청소 과정은 끝이 난다. 청소를 모두 마치고 밖으로 나온 직원들은 한 줄로 서서 승객에게 인사를 올린다.

이 모든 청소 과정의 소요 시간은 약 7분 전후. 주어진 짧은 시간 동안 빠르면서도 완벽한 청소를 해내는 텟세이 직원들의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자아낸다.

청소를 자질구레한 일이라 여기지 않고 또 하나의 전문적인 서비스로, 더 나아가 관광 사업으로 승화시킨 텟세이의 사례는 최근 청소부 문제가 불거지는 우리나라에 더욱 좋은 본보기가 될 것 같다.

사진·영상=7-Minute Miracle(7分間の奇跡)/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