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거꾸로 뒤집힌 양 포착…자칫 죽을수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 한 마리가 몸이 뒤집힌 채 옴짝달싹 못하는 순간이 기록된 영상을 호주 나인뉴스가 23일 소개했다.

최근 영국 컴브리아(Cumbria) 지역에서 촬영된 이 영상은 지난 17일 한 페이스북에 게재되면서 700여개의 좋아요와 1만3500여회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영상을 보면 양 한 마리가 몸이 뒤집힌 채 다리를 버둥거리는 것으로 시작된다. 녀석은 몸을 바로세우기 위해 애써보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다. 결국 이렇게 난처한 상황에 놓인 양을 발견한 남성은 녀석을 일으켜 세운다.

영상을 게재한 이는 당시 상황에 대해 “처음에 뒤집힌 양을 봤을 때 죽은 줄 알았다. 하지만 가까이 다가가보니 녀석이 버둥거리고 있었다”며 “뒤집힌 녀석의 몸을 밀어 일으켜 세웠다”고 설명했다.



때때로 새끼를 갖거나 털이 다 자란 양은 그 무게 때문에 뒤집히는 경우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때 한 번 뒤집힌 양은 혼자 힘으로 일어서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만약 누군가 도움을 주지 않는다면 위속에 가스가 차게 돼 생명이 위협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물론 독수리와 들개 등 맹수들의 공격에서도 자유로울 수 없다.

누군가는 웃고 지나칠 수 있지만 양들에게는 생명이 위태로운 치명적인 순간인 것. 이에 곤경에 빠진 양을 도와준 남성의 행동에 대해 누리꾼들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현재 영상이 게재된 페이스북에는 176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사진 영상=GAN GreN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