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마이클 더글라스 주연 ‘더 리치’ 메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이클 더글라스가 제작과 주연을 맡은 영화 ‘더 리치’가 오는 7월 개봉한다.

‘더 리치’는 최고 기온이 54℃에 달하는 극한의 사막 ‘더 리치’에서 벌어지는 생존 서바이벌을 그린 액션 스릴러다. 이 작품은 예기치 못한 사고로 일어난 살인을 숨기려는 ‘매덕’과 진실을 밝히려는 ‘벤’의 대결을 그렸다.

마이클 더글라스는 탐욕스러운 거물급 사업가 ‘매덕’ 역을 맡았다. 그는 이 역을 통해 물질만능주의로 인간성마저 상실돼 가는 현대인의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매덕’으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냥 가이드 ‘벤’ 역은 ‘나우 이즈 굿’과 ‘워 호스’ 등을 통해 연기력을 검증 받은 라이징 스타 제레미 어바인이 맡았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에는 극한의 사막 ‘리치’에서 우발적 사고로 발생한 살인을 숨기려는 ‘매덕’과 진실을 밝히려는 ‘벤’의 대결구도가 교차하며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특히 ‘최고 기온 54도, 물 없이 생존할 확률 0%, 극한의 사막 더 리치’라는 카피는 극한의 상황 속에서 단 하나의 타깃을 쫓는 ‘매덕’과 그의 레이더망을 피하려는 ‘벤’의 생존 작전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할리우드 명배우 마이클 더글라스와 차세대 주자인 제레미 어바인의 세대를 넘어선 연기 대결을 기대하게 만든다.

이 작품은 뉴욕타임즈가 선정한 올해의 책이자, ‘에드거 앨런 포 상’을 수상한 롭 화이트의 서스펜스 ‘데스와치(Deathwatch)’를 원작으로 했다.

‘더 리치’의 배급사인 나이너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직접 죽이는 대신, 극한의 공간에서 죽을 때까지 지켜본다는 설정이 지금껏 보지 못한 서스펜스를 선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7월 16일 개봉.

사진 영상=나이너스엔터테인먼트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