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남부기 강제 철거한 흑인 여성운동가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여성 흑인활동가가 남부연합기(이하 남부기)를 끌어내리다 체포됐다.

27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의사당 앞 게양대에 내걸린 남부기를 강제로 철거한 브리 뉴섬(Bree Newsome)이란 흑인 여성이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시민단체 ‘퍼거슨 액션’ 소속의 브리 뉴섬은 이날 오전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의회의사당 앞의 약 10m 높이의 게양대 위로 올라가 매달려 있던 남부기를 가지고 내려왔다.

남부기는 미국 남북전쟁(1861~65년) 당시 노예제 존속을 주장한 남부연합군이 사용한 깃발로 사우스캐롤라이나의 이 남부기는 지난 1962년부터 의사당 돔 지붕에 공식적으로 게양됐으며 전미 유색인 지위 향상 협회(NAACP)를 비롯한 민권 운동가들의 격렬한 반대운동으로 2000년 지붕에서 의사당 앞마당으로 옮겨진 것. 이런 남부기를 강제로 철거한 뉴섬은 아래로 내려온 즉시 경찰에 체포됐다.

브리 뉴섬은 “더는 기다릴 수 없어서 행동에 나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계속 남부기를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부기를 내린 이유는) 올바른 일이기 때문이며 누군가 해야 할 때”라며 “오래 지속되고 있는 증오를 없애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브리 뉴섬이 끌어내린 남부기는 약 1시간 만에 다시 게양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내에서 남부기에 대한 반감은 지난 17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에서 백인 우월주의자 딜란 루프(21)가 흑인 교회로 침입해 흑인 9명을 총살한 사건이 발생한 직후, 그가 총과 남부기를 들고 있는 사진이 퍼지면서 더욱 거세지고 있다.

사진·영상= The Trib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