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SBS스페셜 이재은 이혼 연습, 위기에 처한 10년차 부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재은이 남편의 제안에 따라 ‘가상이혼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스페셜 ‘이혼 연습 이혼을 꿈꾸는 당신에게’ 편에서는 아역배우 출신 이재은과 그의 남편 이경수의 이혼 연습이 다뤄졌다.

이 날 방송에서 이재은은 온종일 소파에서 벗어나지 않는 영락없는 아줌마가 된 모습이었다. 한국무용을 가르치며 자기관리에 엄격한 남편 이경수는 연애 시절 이재은의 모습을 그리워했고 이재은은 달라진 부부의 모습에 속상해했다.

이에 이경수는 아침 식사 도중 이재은에게 ‘협의이혼 의사확인 신청서’를 내밀며 이혼을 제안했다. 10여 년간의 결혼생활 동안 서로에게 쌓인 불만을 해결해보고자 내린 결정이었다. 이경수는 “당신이 (잘못된 점을) 고쳐줬으면 좋겠다. 당신을 처음 만났던, 연애하고 결혼하기 전의 이재은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재은은 가상 이혼 준비를 하며 갈피를 잡지 못했고, 지인과 이혼 플래너를 찾아가 자문을 구했다. 이재은은 이혼이란 것이 생각만큼 쉽지 않으나 또 한편으로는 서류 1장으로 끝날 수 있다는 게 이혼이란 사실을 알고 허탈함을 느꼈다.

이재은은 남편에게 “그동안 내가 많이 나태하게 생활했다. 그리고 당신이 나 때문에 많이 힘들었겠다는 생각도 많이 든다”고 미안함을 토로했다. 그러자 남편도 “이혼 합의서를 내민 건 미안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고 자기주장만 펼치게 된 것에 대해서 미안하게 생각해”라고 사과하며 가상 이혼을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한편 이재은은 2006년 9살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한국무용과 교수 이경수 씨와 결혼에 골인했다. 스승과 제자로 만난 두 사람은 결혼 직후 잉꼬부부의 면모를 보여 부러움을 산 바 있다.



사진·영상=SBS 스페셜 ‘이혼 연습 이혼을 꿈꾸는 당신에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