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9살 소년이 잡은 3m짜리 거대 흰철갑상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린 소년이 자신보다 훨씬 큰 거대 흰철갑상어를 낚시로 잡았다.

2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그레이트 리버 피슁’을 인용해 지난달 29일 9살 소년 미국 뉴저지의 키건 로스만(Kegan Rothman)이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프레이저 강에서 길이 3m, 몸무게 272kg에 달하는 거대 흰철갑상어를 낚시로 잡았다고 보도했다.



아빠 단 로스만(Dan Rothman)과 프레이저 강 낚시 체험을 하기 위해 이곳을 찾은 키건은 오후 1신 30분께 강물 속의 거대 흰철갑상어를 낚는다. 자신 키보다 몇 곱절 큰 흰철갑상어를 잡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키건을 아빠와 가이드, 낚시 트레이너가 도와 약 1시간 45분 만에 잡는데 성공한다.

키건이 잡은 흰철갑상어는 몸무게 600파운드(약 272kg), 길이 10피트 1인치(약 3m)로 올 들어 잡힌 흰철갑상어 중 가장 큰 기록이다.

키건은 “처음 물고기를 낚았을 때 매우 흥분 했으며 낚싯대를 잡고 있는 것이 너무 힘들었어요”라며 “물고기가 나를 물속으로 끌어당기는 줄 알았어요. (이번 낚시는) 내 인생 최고의 여행”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낚시 트레이너 밴(Ben)은 “11년 동안 프레이저 강에서 전문 낚시 가이드를 하는 동안 내가 도움을 줘 잡은 가장 큰 물고기 중 하나”라며 “키건이 잡은 흰철갑상어는 대략 75년 이상 된 것”이라고 전했다.

키건은 약 2시간의 사투 끝에 힘겹게 잡은 흰철갑상어를 사진 촬영 후 방생해 준 것으로 알려졌다.

흰철갑상어는 몸길이 6m에 무게 800㎏까지 자랄 정도로 담수어류 가운데 가장 크며 최대 수명은 150년에 달한다. 흰철갑상어는 2억 년 전 공룡시대부터 번성한 어종이지만 캐비아를 위한 무분별한 포획 결과 최근 10여 년간 보호어종으로 관리받고 있다.

사진·영상= Great River Fishing Adventures / BreakingNews!!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