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나인뮤지스 컴백, ‘다쳐’와 ‘닫혀’ 사이 (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제공=스타제국


나인뮤지스가 돌아왔다. 타이틀곡 ‘다쳐’를 통해서다.

‘걸그룹 대전’이라 불리는 치열한 경쟁 속 나인뮤지스는 차별화 전략을 꾀했다. 수많은 걸그룹들이 시원한 ‘여름’을 노래하는 데 반해 나인뮤지스는 슬픔 가득한 ‘상처’를 노래한다.

사실 ‘상처’하면 나인뮤지스를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그간 나인뮤지스는 숱한 멤버 교체로 힘겨운 날들을 겪어왔다. 지난 2010년 데뷔 때부터 자리를 지킨 멤버는 민하, 혜미, 이유애린 단 3명에 불과하다. 남아있던 멤버들도, 떠나간 멤버들도 상처를 입었음은 물론이다. 그만큼 공백기도 길었다. 2014년 공백기를 가진 나인뮤지스는 이샘, 은지, 세라 3명의 멤버들을 떠나보내고 새 멤버 금조와 소진을 영입, 지난 1월에서야 1년 만에 컴백을 알렸다.

나인뮤지스의 이번 신곡 ‘다쳐’는 노랫말을 눈여겨 볼만하다. “내 맘이 다쳤어. 늘 힘들 땐 내 곁엔 없었어. 내 맘이 닫혔어”라는 ‘다쳐’의 후렴구는 듣기만 해서는 다쳤다는 건지 닫혔다는 건지 그 의미가 쉽게 구분되지 않는다. 나인뮤지스는 이 점을 이용해 상처를 입은 여자가 마음을 굳게 닫아버린다는 노래의 내용을 후렴구에 절묘하게 담아냈다.

그러나 나인뮤지스는 ‘다쳐’의 가사처럼 ‘다친’ 마음을 ‘닫힌’ 채로 두지 않았다. 오히려 닫혀 있던 마음의 문을 열고 한층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 2일 서울 강남구 엘루이 클럽에서 열린 컴백 쇼케이스에서 나인뮤지스는 음악적으로나 비주얼적으로 업그레이드 된 모습은 물론이고 멤버간 부쩍 좋아진 사이를 과시했다. 특히 평균 신장 172cm의 나인뮤지스 멤버들은 볼륨감 있는 몸매로 패션쇼를 연상케 하는 런웨이 등 화려한 퍼포먼스로 취재진의 시선을 빼앗았다. 특히 청색 핫팬츠와 민소매 셔츠를 입고 각선미를 강조한 ‘다쳐’의 격렬한 칼군무는 나인뮤지스가 최고의 역량을 끌어올리고자 그동안 얼마나 공을 들였는지 엿볼 수 있게 했다.



나인뮤지스는 타이틀곡 ‘다쳐’에 대해 “저희는 항상 여자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것이 기본적인 모토다. 나쁜 남자 탓에 마음을 ‘다쳐’ 마음이 ‘닫힌’ 여자의 마음을 노래한다”며 “이번에도 남자에게 차였다. 말 그대로 ‘차인뮤지스’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나인뮤지스만의 특별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부분은 퍼포먼스가 아닐까 싶다. 이번 퍼포먼스를 준비하며 멍도 많이 들었고 땀도 많이 흘렸다. 정말 많이 준비했으니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나인뮤지스는 3일 KBS 2TV ‘뮤직뱅크’로 컴백 무대를 선보인 이후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글·영상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