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신곡 ‘링마벨’로 컴백 승전고 울린 걸스데이(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제공=드림티엔터테인먼트


걸그룹 걸스데이(민아·소진·유라·혜리)가 완전체로 컴백을 알렸다. 작년 7월 발표한 ‘달링’ 이후 1년 만이다.

그간 걸스데이 멤버들은 개인 활동으로 새로운 경험을 쌓았다. 유라는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홍종현과 가상 부부로 묘한 케미를 만들어내며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고, 소진은 ‘새침데기 불여시’로 복면가왕에 출연해 실력을 가감 없이 뽐냈다. 메인 보컬 민아는 첫 솔로 앨범을 내며 성숙한 보컬을 입증했고, 혜리는 드라마와 광고, 예능프로그램 등 여러 방면에서 활약하며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올해로 데뷔 5주년을 맞은 걸스데이 멤버들은 이제 ‘걸스데이’라는 하나의 이름으로 ‘정상급’ 걸그룹으로의 도약에 도전한다.



그 본격적인 활동의 첫 포문은 지난 6일 서울 강서구 KBS스포츠월드에서 열린 쇼케이스를 통해 열렸다. 이날 쇼케이스 현장은 취재진을 비롯하여 400여 명의 팬으로 후끈 달아올랐다. 걸스데이는 파격적인 헤어스타일과 청청패션의 핫팬츠 차림으로 섹시하면서도 파워풀한 안무를 소화해내며 쇼케이스 현장을 더욱 뜨겁게 달궜다. 특히 걸스데이는 타이틀곡 ‘링마벨’(Ring My Bell) 무대를 통해 음악적으로나 외적으로 지금까지의 모습보다 한층 더 성장한 무대를 선사했다.



걸스데이는 “1년 만에 컴백한다는 것과 항상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사실에 책임감이 컸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금까지 보여드리지 못했던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더 좋은 느낌이 날 때까지 녹음을 계속한 것은 물론 구두 하나 고를 때부터 액세서리 하나 낄 때까지 이번 앨범에 모든 부분에 참여했다”며 이번 앨범에 상당한 공을 들였음을 시사했다.

이러한 노력 때문일까. 7일 자정 발표된 걸스데이 2집 ‘러브’(Love)의 타이틀곡 ‘링마벨’(Ring My Bell)은 주요 8개 음원 사이트 실시간 음원차트 1위를 석권했다. 소위 걸그룹 대전이라 불리는 치열한 경쟁 상황 가운데 걸스데이의 이러한 승전보는 매우 의미 있고 주목할 만하다.



걸스데이의 신곡 ‘링마벨’(Ring My Bell)은 좋아하는 남자를 만나 쿵쾅거리는 소녀의 심장 소리를 벨소리에 빗댄 것으로, 강렬한 댄스 비트와 중독성 강한 후크 멜로디의 반복으로 벨소리가 울린다고 느끼는 깜찍한 소녀의 마음을 표현했다. 히트 작곡가 홈보이와 라디오갤럭시, 롱캔디, 우태운이 작사와 작곡에 참여했으며, 시원한 하모니카 연주 루핑으로 시작하여 서부 영화를 연상시키는 사운드가 인상적인 곡이다.

걸스데이는 7일 음악전문 케이블채널 SBS MTV ‘더 쇼 시즌 4’에 출연, 방송 최초 첫 컴백 무대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