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호주 어린이 병원 찾은 잭 스패로우 ‘조니 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조니 뎁이 잭 스패로우 분장을 한 채 호주의 어린이 병원을 찾았다.

8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으로 유명한 배우 조니 뎁이 호주 골드코스트 레이디 실렌토 어린이 병원을 찾은 모습의 사진과 함께 기사를 보도했다.



어린이병원재단(Children‘s Hospital Foundation) 측이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에는 ’캐리비안의 해적5: 죽은 자는 말이 없다‘(이하 ’캐리비안의 해적5‘) 촬영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조니 뎁이 영화에 함께 출연한 스크럼역 스티븐 그레이엄과 레이디 실렌토 어린이 병원을 방문해 아이들과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이 담겨 있다.

조니 뎁의 깜짝 방문에 병마와 싸우는 아이들은 기쁨에 환호했다. 그는 아이들과 함께 눈을 맞춰가며 이야기를 나누는가 하면 아이들과 웃긴 표정을 짓고 사진 촬영을 하며 시간을 보냈다.



조니 뎁은 “다른 방식으로 아이들을 놀라게 해주고 싶었다”며 조용히 병원으로 접근해 만나러 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병원 방문은 즉흥적이었지만 아주 재밌었다“”며 “난 이제 잭 스패로우로 여행을 떠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니 뎁과 스티븐 그레이엄은 헬리콥터를 타고 병원 옥상으로 착륙해 병실을 찾았으며 3시간 동안 아이들과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Shane Finney Twitter, Children’s Hospital Foundation facebook /

  ABC News (Australia)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