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015 서울오토살롱’ 예술과의 만남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박윤슬 seul@seoul.co.kr


자동차에 예술이 입혀진 작품이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9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국내 유일 자동차 애프터마켓 및 튜닝 전시회인 ‘2015 서울오토살롱’이 개막했다. 이날 아트카 특별관에 마련된 장승효 작가의 ‘홀리 모터스(Holy Motors): 드라이빙 디자이어(Driving Desire)’라는 작품이 특별히 눈길을 끌었다.

자동차 모터쇼에 ‘대체 무슨 예술작품?’이라며 의아해하는 관람객도 있었다. 그만큼 생소하다는 얘기. 이에 장 작가는 “우리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모든 오브제가 다 예술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차원에서 이번 서울 오토살롱에서 자동차의 관념을 깨고 예술과 자동차가 결합하는 그림을 그리며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이 작품에 대해 장 작가는 “우리 인간의 욕망을 주제로 작품을 만들었다. 자연의 환경을 뚫고 무한 질주하는 인간의 욕망을 살짝 비꼬면서 겉으로 보기에 굉장히 화려하지만, 속에 숨은 뜻은 일류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 지구를 아름답게 꾸며야 한다는 인간의 자각을 추구하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설치미술과 조각, 사진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는 장 작가는 “오늘날의 현대미술은 특수 계층을 위한 것이 아닌 일반 대중들과 소통하는 미술의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단순히 미술품만을 전시하는 갤러리나 뮤지엄의 문턱을 넘어, 서울오토살롱과 같은 다양한 행사에 참여해 더 많은 대중과 소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번 장 작가의 작품은 일본의 ‘미츠오카 도오라’라는 차종에 그만의 예술 세계를 덧입혔다. 무려 자동차 값만 2억 5천만 원. 인터뷰를 마치며 장 작가에게 작품 가치를 슬쩍 물었다. 이에 장 작가는 “10억”이라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2015 서울오토살롱은 오는 12일까지 서울 코엑스 3층 C홀에서 진행된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