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천도 넘는 용암에 음료캔 넣었더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암 속에 알루미늄 음료 캔을 넣으면 어떻게 될까?

9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하와이에 거주하는 사진작가 브라이언 로리( Bryan Lowry)가 지난해 1월 섭씨 1000도의 킬라우에아 화산 용암 속에 음료 캔을 넣은 실험을 촬영한 영상을 기사와 함께 소개했다.

이 실험은 지난 1991년부터 하와이 섬의 용암을 사진에 담아온 로리가 작년에 시작한 프로젝트 중 하나로 유튜브 상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영상에는 화산에서 최고 1200도에 달하는 용암이 흘러나오며 콜라 캔을 덮친다. 캔의 폭발을 방지하기 위해 뚫어 놓은 캔 상부의 구멍을 통해 달궈진 콜라가 연기를 내며 새어 나온다. 그가 촬영한 다른 영상에는 에너지음료나 파스타 캔을 용암 속에 넣은 모습도 있다.

로리는 “(제가 찍은 동영상이) 이렇게 인기가 있을 줄은 몰랐다”며 “과학에 관심 있는 몇백 명 정도의 사람이 클릭해 볼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말 위험한 상황에서는 촬영을 안 한다”며 “참을성 있게 기다리다 용암의 상황이 허락하는 때에만 촬영에 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14년 1월 유튜브에 올린 그의 영상은 현재 2199만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lavapix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