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불꽃놀이 안전사고의 위험성 담은 실험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에서 불꽃놀이는 ‘독립기념일’(Fourth of July)의 상징이 된 지 오래다. 이 날(7월 4일)만 되면 대도시를 비롯한 미 전역에서는 불꽃놀이가 최소 1만 5천 회 이상 펼쳐진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독립기념일에 불꽃놀이로 소비되는 비용은 7억 2,500만 달러에 이른다. 하지만 그만큼 불꽃놀이로 인한 사망사고도 빈번히 발생해 미 정부는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소비자제품 안전위원회(The Consumer Product Safety Commission)는 불꽃놀이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키고자 제작한 영상을 지난달 30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경각심 고취용인만큼 다소 끔찍한 장면이 포함되어 있다. 실험이 진행되는 가운데 마네킹들은 폭죽에 맞아 팔이 부러지고 몸에 불이 붙으며, 눈과 머리가 폭파되는 등 끔찍한 최후를 맞는다.

해당 영상은 흥미로운 실험이지만 무시무시한 결과를 보여준다는 점 때문에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를 모았다.

한편 미국 소비자제품 안전위원회의 조사에 따르면, 2000년부터 2013년까지 미국에서 불꽃놀이로 인한 사망사고는 94건으로 집계됐다.

사진·영상=U.S. Consumer Product Safety Commission(원본), Gizmodo(편집본)/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